Advanced Fabrication Lab

Latest

Beer + Making = Fun

I am a beer lover. A few bottles of hoppy beer is all it takes to make my day. When I came to Korea in 2010, there weren’t really anything to call craft beer culture other than a couple small breweries but nowadays there are handful of craft beer makers around the nation, one of those being the most eminent and probably the oldest, Magpie Brewery.

Recently I’ve contacted by their design team to produce their tap handles-I think it’s their first time to make one- and here’s the process of making a prototype. It is still a work in progress and may change over time.

Always wanted to try acetone vapor smoothing, and it worked pretty damn nice!

Simple woodworking + 3D printing + laser engraving

내가 좋아하는 술 종류를 꼽으라면 맥주가 단연 1위인데, 2010년말에 한국에 돌아왔을 때 크래프트비어 문화라고 부를만한 것이 거의 없었지만 요즘에는 몇 군데에서 hop이 많이 들어간 꽤 괜찮은 맛의 맥주를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그 중 가장 유명한 곳인 맥파이 브루잉의 탭핸들(맥주를 따르는 부분 윗쪽의 장식겸 손잡이)의 시제품을 만드는 작업을 같이 하게 되었다. 아무래도 여러가지 재료를 가지고 뛰어난 퀄리티로 한꺼번에 생산해 주는 곳이 없다보니 이런 문의가 종종 들어온다.

ABS에 아세톤으로 처리하여 사출제품같이 매끈한 표면을 얻었다.

IMG_8921

IMG_9220

IMG_9226IMG_9223

IMG_9254IMG_9259IMG_9263

IMG_9258

IMG_9264

IMG_0052

Advertisements

Maker Premier, Seoul, Korea

지난 10월 25일, 제가 번역한 Maker 다큐멘터리 스크리닝 행사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열었습니다. 용산에 있는 저의 작업실 옥상에 음식과 의자, 스크린과 프로젝터를 세팅했는데 저도 사실 옥상에서 뭘 잘 안하는지라 보이는 아름다운 서울의 풍경과 야경에 새삼 놀랐습니다. 오신 분들도 하나같이 풍경에 감탄을… 와중에 1층 방앗간에서 열심히 깨를 볶아 고소한 포그머신의 효과도 있었고 또한 재작년부터 만들고싶었던 하이네켄 난로를 만들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주요 메이커분들과, 정부와 기업의 메이커와 관련있는 분들을 초대하여 진행했는데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와서 몇몇 분들은 서서 관람을 하셔야 했습니다. 초대받은 분들이 거의 다 오신 경우는 저도 처음 봤어요.

여튼 정책을 결정하고 대규모 예산을 움직일 수 있는 분들이 제대로 된 정보를 접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오셨던 정부와 기업 관계자 분들은 실제로 생각이 바뀐 분들이 있다고 하니 내년 정책에 살짝 기대를 해 봅니다. 협찬해주신 오픈크리에이터즈, 과천과학관, 한빛미디어에 감사드립니다.

더 많은 사진은 여기(flickr)에서 볼 수 있습니다.

 
 

Last Saturday I hosted the first ever screening of Maker documentary in Korea(I provided Korean translation and subtitles). It was held on the rooftop, a floor high from where my studio is at. I had many ideas to utilize the totally empty, relatively large rooftop space but this is the first and successful event/activity. Setting sun was beautiful and weather was warm. Surprisingly 40 something people were invited and actually most of them had come visited for this private screening event, and I only prepared about 20+ chairs so some of them had to stand or else for the whole event. Smell and the smoke of roasting sesame coming from the shop on the ground floor made kinda surreal atmosphere while watching the movie..

I finally had a good reason to build a mini keg fireplace.

Some people who has the power to decide where and how much to spend government and corporate fund were there to see what the maker movement is about and to meet with the makers. I can’t really tell exactly what’s gonna happen next year as where government funding goes to, but as we talked I kinda have a good feeling that it could possibly be much better than this year, which there wasn’t much support from the government and most of the related budget went to unrelated people and fields.

More photos and videos here.

 

10683420_633144460129822_3219640804984055145_o

10505316_848806905151473_8651442754102237786_n

10698685_10205342842916756_2707485522784261590_n

10599505_10152860829463023_4505971858970119706_n

1621754_10152860829658023_8446204950788432960_n

8946_10205342842356742_2248670777511799375_n

10679769_633144456796489_7761976539220470337_o

10472821_633144466796488_7821251793257586101_o

Form 1 Bed Leveling

After spending a couple of months overseas, I needed to maintain the machines, I mean 3d printers, but I didn’t and it started spitting me with bad prints. One side comes out nice and clean but the other side has thin base and holes on the model due to unsuccessful support. FFF machines are rough and tough and easily hackable but SLA consists of optics and a galvanometer thus requires much more meticulous care.

두 달간 미국에 있으며 한국의 기계들을 정비하지 못해 Form1의 출력 퀄리티가 현저하게 낮아졌다. 한쪽은 베이스도 얇고 서포트도 제대로 생성되지 않아 모델에 구멍숑숑이다. FFF 프린터가 마구마구 사용하기에는 정말 적합한 것 같다. 아무래도 SLA는 광학부나 갈바노미터가 들어가 있다보니 조심조심 신경써서 관리 해 줘야 하는 부분이 있다.

IMG_8406IMG_8407

I disassembled the top part of the chassis including the orange cover by unscrewing bolts, Stainless steel bolts came out effortlessly but black bolts seem to stuck to the inner structure. I assume the structure may have powder coated after assembled or it was assembled before the coat wasn’t fully cured. Anyhow I sharpened the allen key to make sure to have the most torque on the bolt head.

볼트를 풀어 오렌지 커버를 포함한 채시 윗부분을 제거했다. 스텐 접시머리볼트는 부드럽게 잘 나오는 데 반해 검은 볼트는 분리가 거의 불가능 했다. 아마 조립 후 분체도장이 이뤄졌거나 도장 후 내부가 완벽히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조립이 이루어 진 것이 아닌가 싶은데, 어쨋든 렌치 헤드가 갈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일식집에서 몇 년 일하며 매일 칼을 갈던 솜씨로 육각렌치의 날을 세웠다.

IMG_8391

IMG_8394

IMG_8396

Even though the allen key was sharp as a blade I failed to unscrew the black bolts on the left. I used kinda stubby needle nose pliers and I couldn’t get to the front left bolt. I could’ve stuck the pliers inside the structure but it was too risky since I didn’t have a good grip and if I drop the plier onto the mirror.. don’t even wanna think about it.

렌치 날이 과장 좀 보태서 거의 칼날이었는데도 좌측 볼트는 분리가 불가능했다. 제대로 된 렌치가 없어 그냥 니들노즈(롱노우즈)로 너트를 조정했는데 다른 부분은 다 괜찮았지만 왼쪽 앞부분은 도저히 닿을 수가 없었다. 손을 안쪽으로 넣어서 조일 수도 있었겠지만 그립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고 또 만약 조이는 와중에 도구를 떨어뜨리기라도 한다면 아래에 있는 거울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진 않았다.

IMG_8403IMG_8398

Here enters the makeshift wrench made from a free larger wrench for IKEA style furniture. It worked perfect without risking anything.

예전에 책상 조립하고 남은 렌치의 반대쪽을 이용해 작은 렌치를 만들었다. 안쪽으로 손이 들어가지 않고도 수월하게 조정이 가능했다.

IMG_8404

Below is the test run after leveling attempt. I always thought the laser would be purple(405nm in wavelength) but it’s pretty blue.

아래는 레벨링 후 테스트 프린트. 레이저가 자외선이라(405나노미터) 보라색일 줄 알았는데 완전 파랑이네.

Colorfabb Bronzefill

Ordered 1.5kg (3.3 lbs.. approx.) last Tuesday, got it this Monday. Shipping of 30 Euros well spent, although it was the only shipping option available.

Brief review: it prints well, easy to print but print slower than normal, around 40mm/s. They claim bronze powder content is up to 80%. Anyway it’s got the heft of … definitely not metal but more like ceramic or brick. The reason I feel it is more like ceramic or brick is not only the color but when it is printed it’s brittle and sharp edges easily chips away. On the bright side, sanding is much easier than regular PLA.

Tried to torch a simple geometric ring hoping remainder will be purely metal after burning away PLA but the ring didn’t hold itself and collapsed. It got crispy too.

지난주 화요일에 주문한 청동 필라멘트 이번주 월요일에 도착. DHL 배송비 대략 50000원 지불한 가치가 있구만.

간단히 리뷰 하자면 이 필라멘트는 청동분말이 80%까지 함유되어 있다고 제조사는 얘기하고 있다. 프린트는 잘 되는 편이며 인터넷상에서는 빨리 출력시 필라멘트가 갈리는 현상이 있으니 천천히 하라고 해서 40mm/s로 출력. 출력하고 나니 덩어리가 있는 모델은 상당히 묵직한데, 미묘하게 금속의 묵직함은 아니고 도기나 벽돌같은 느낌의 묵직함. 벽돌느낌이 강하게 나는게 잘 깨지고 부러지는등 인장과 압축강도가 낮은듯 하지만 대신 사포질은 매우 용이하다.

청동분말이 들어있다길래 토치로 지져봤는데 필라멘트는 구리같은 금속이 남았고 반지는 무너져서 감자칩과 같은 바삭바삭함.

IMG_8202

IMG_8203IMG_8204IMG_8219IMG_8220IMG_8212IMG_8214

IMG_8215

IMG_8207
IMG_8209

 

Round table and making sessions in coming week

2014년 9월 17일 7시에 “디스코-텍” (Disco-Tech / 영등포 문래3가 58-20 3층, 문래역 7번 출구 5분 문래공원 사거리 1층 금강 이엔씨) 에서 “3D 프린터의 (불)가능성의 좌표 그리고 이면을 둘러싼 생각들”이라는 주제의 세미나와 뒤이은 주의 제작워크샵을 진행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Unmake Lab 에서.

I am invited to a round table on the topic : “(im)possibilities of 3D Printing and the concepts surrounding the second order of magnitude”. On the following week, I’ll be giving a 3-day making class. More info here : Unmake Lab

“Objectology” exhibition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그동안 작업하던 몇 작품들이 지난 6월 5일부터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제3전시실(디자인상설전시관)에서 “사물학” 타이틀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알고리드믹 모델링을 통한 조형과 3d 프린터를 비로한 디지털 제조장비를 이용하여 직접 제작한 작품과 제품들이 2015년 1월초까지 8개월간 전시됩니다.

Pieces I have been working on for the last several months, if not years, are being exhibite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of Korea from 5th of June till the January of 2015. Works exhibited are mostly made with Grasshopper for Rhino, and fabricated with custom built large format delta 3d printer. Interactive vase designer is also made with Grasshopper and the interface is made with TOUCHosc.

10258970_685625568139813_6434416349680650107_o

IMG_3719

IMG_3704

IMG_3699

IMG_3698

IMG_3734

공식 전시 소개는 이곳에서…
http://artmu.mmca.go.kr/user/sub/subView.do?contentsNo=336&magazine=201406&menu=MMCA

Getting ready for the next week’s exhibition

Here are some photos of the works in progress.

다음주부터 시작하는 전시를 위한 작업 진행중입니다.

20140530-021601.jpg

20140530-021624.jpg

20140530-021639.jpg

20140530-021753.jpg

20140530-021828.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