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anced Fabrication Lab

Posts tagged “PLA

State of dual extrusion

This week is Korean thanksgiving week with almost paradigm shifting 5 day weekend, (with only 2 days of weekday). Just in timely manner the dual extrusion kit for my Ultimaker has arrived on the last day of weekday, since then I’ve been assembling and calibrating non-stop.

직장인들에게는 큰 축복인 수목금의 추석연휴가 오기 바로 직전 화요일에 네덜란드에서 작업실로 Dual extrusion kit 소포가 도착. 정확히 2주 걸리는구나.. 부모님 뵈러 집떠나면 프린터와 떨어져야 하기 떄문에 이틀간 논스톱으로 조립과 칼리브레이션.

Unboxed!

Been using my Ultimaker for couple of years making numerous modifications, one of the most common but immensely useful is the Owen’s Bowden Clamp. I was too excited to add 2nd extruder and neglected there were some changes in hot end design, requiring some parts to be printed out prior to take it apart, especially the dual bowden clamp. It works like a charm!

울티메이커를 2년간 사용하면서 일일히 다 기억을 못 할 정도로 개조를 많이 해 뒀는데, 그 중 가장 유용했던 부분이 Owen’s Bowden Clamp이다. 소포 받고 신나서 듀얼 보우덴 클램프를 먼저 프린트 해 놓지 않고 기계 분해부터 했다가 최소한만 다시 조립해서 프린트하느라 약간 애를 먹음.

IMG_5315

I am using ABS for main model and PLA(black, in this case, to clearly see drizzling for fine tuning..) for dissolvable support so I can use it like a commercial FDMs, tho there are many other modifications to be made in the future. After hours of tedious set up and calibration I was able to make the first dual-material Hilbert cube. It was interrupted about half way through. I also printed out a traffic cone which printed out much better. It has to do with drizzling of PLA and switching back and forth between nozzles for every print with different materials. I assume it’d be much easier to print if I use both for ABS or HIPS for support.

앞으로는 상용FDM처럼 ABS를 주 재료로 사용하고 서포트는 PLA를 사용할 계획인데 현재 프린터가 PLA 전용으로 설계/개조가 되어 있어 앞으로 heated bed나 chamber과 같은 추가적인 개조가 많이 필요하다. 여튼 수시간의 설치와 칼리브레이션 끝에 아직은 매우 지저분 하지만 dual material print를 출력할 수 있게 됐다.

Hilbert Cube


Micro Octocopter

Micro Octacopter

Micro Octacopter

Made with v939 micro quad board with eight u816 motor, arm, blades.

Lightweight frame is 3d printed on Ultimaker with PLA, and it breaks every few crashes. It needs to be more structurally sound and maybe I’ll print it wht IMPLA (impact resistant PLA. feels sorta similar to ABS) I bought from Diamond Age Solutions.

I don’t know if it is natural but even at 40% rate at the controller, it is so sensitive at the point I can’t fly well for more than a minute. U816 quad is able to balance well, not as much as minipet quad, but this octacopter, if I set the controller for 100%, it flips with just regular movements. Maybe there is a way to dull it down somehow..

Next step:reedcopter

v939 마이크로 쿼드콥터 보드에 u816 모터, 암, 블레이드를 이용해 제작.

경량 프레임은 울티메이커를 사용해 프린트했는데 아무래도 PLA다보니 몇 번 추락할 때 마다 부러져서 일단은 인두로 플라스틱 웰딩을 해서 붙여놨는데, 프레임을 더 구조적으로 견고하게 만드는 일이 필요할 것 같다. 일단 이번 주말동안 뉴질랜드에서 지난번에 구입한 충격에도 잘 깨지지 않는 재질(IMPLA, abs와 비슷한 느낌이던데)로 프린트 해봐야겠다.

그나저나 조종이 너무 과도하게 민감해서 충격보호용 뭔가를 씌워야 할 것 같긴 한데, 콘트롤러를 40%만 세팅해놔도 너무 민감하게 움직여서 조종하기가 힘들다. 다른 마이크로 쿼드의 경우에는 이정도는 아니던데 v939의 특징인지 뭔지는 잘 모르겠다. 100%로 세팅하면 앞으로 가려고 하면 그냥 홱 뒤집어짐.. 반응을 둔감하게 하는 방법이 뭐가 있는지 구글링 해봐야겠음.

다음차례는 억새콥터..

watch it fly



 


Filament extruder from reclaimed plastic

There are a handful number of filament extruders most famously Filabot and Lyman extruder, but where is all the fun if I just follow the instruction without any limitation? By making this less bulky and arsthetically less invasive, it could be used in household settings. So here’s a list of what I want my verson to fulfill.

1. Low cost(less than $100)
2. Low tech(less use of circuitry)
3. Smaller
4. Faster

So I have been making purchases for the necessary parts and as soon as it is getting built, I’ll post the process and the resulting output.

These are what I have now. Both openings weren’t flush with the inner diameter, so it was ground off for thr screw to turn freely.

20130124-112522.jpg

플라스틱을 재활용 하는 필라멘트 사출기는 이미 몇 가지 버전이 공개되어 있는데 그 중 가장 유명한 두 가지는 FilabotLyman extruder 인데 두가지 다 집에 놓기는 너무 크고 무시무시하다. 어째 항상 할 일을 자꾸 만드는 것 같은데, 남이 이미 만들어 놓은 물건을 따라 만드는 데에 무슨 재미가 있겠나. 나도 하나 만들어 보기로 했다.

그래서 아래 목표들을 설정했다.
1. 덜 비싸게(총 제작비 10만원 미만)
2. 덜 복잡하게(복잡한 회로등 최소사용)
3. 더 작게
4. 더 빠르게

지금까지 인터넷 및 청계천을 돌아다니며 필요한 부품을 구입하고 있는데 앞으로 진행 상황이나 결과물을 올릴 예정. 뭐 망하면 망하는거고..

지금까지의 진행상황. 철파이프(니플)입구가 평평하지 않아 내경이 일정치 않음. 스크류가 잘 돌아가지 않을 것 같아 갈아냈다.

20130124-112720.jpg

20130124-112728.jpg


Rainbow pack PLA

Just in 8 days, I have received roughly 10kgs(1100meters) of various 3mm filaments with high impact PLA which I can’t wait to test how robust the parts made of it is.

This is my first time ordering from Diamond Age Solutions in New Zealand, and I’ll post the review of the filaments. I heard good things about them tho.

불과 8일만에 뉴질랜드에서 10kg(길이가 1km이상!)에 가까운 재료가 도착했다. 11종류인데 그 중 하나는 충격에 강한 재료라고 하는데 프린트 해서 테스트를 꼭 해 보고 싶다.

좋은 리뷰를 보고 Diamond age solutions라는 뉴질랜드 회사에서 주문을 했는데 필라멘트 품질은 나중에 테스트 후에 올리고.. 일단 뉴질랜드 사장님(?) 이 매우 친절함.

20130115-184115.jpg


Modifying firmware settings..

That “infill not touching perimeter” print, which it works fine now, in 120mm/s speed with 8000mm/s^ acceleration.


PALADOG!

20120909-125501.jpg

20120909-125531.jpg

20120909-125548.jpg


Piece of France

This is by far the hardest print ever done on my UM(Ultimaker), and it turned out, I think, fine. I guess it’s a relatively new thing on Thingiverse, and a few people have claimed they have printed it.

I had to leave home for a break so not really sure how long it took for the bottom part, but I’m guessing overall print time should have been about 25 to 30 hrs. Pinnacle part had to be printed separately(and slowly) due to its intricacy.

초고난이도 에펠탑을 이번 휴가를 틈타 프린트. 집을 한동안 떠나 있어야 해서 돌려놓고 나갔는데(급하게 나가느라 에어콘도 켜놓고-_-) 전체 프린트 시간이 대략 25에서 30시간정도 된 듯 하다. 첨탑부분은 모델의 섬세함 때문에 아주 천천히 프린트 해야 했다.